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Android, iOS 어플 개발자 어플 소개, 관련 정보, PSP 게임, Wii 게임, NDS 게임, 토런토 공유, 일본, 재테크에 관심있습니다. My App Factory


 
 

2018년 2월 용인 코코몽 에코파크

육아 | 2018.03.28 22:16 | Posted by 뉴스로 영어공부 My App Factory

지난 2월 용인 코코몽에코파크에 다녀왔습니다. 


겨울에 평일이라 어린이집에서 단체로 2~3팀 정도 방문해 있었고 개인 방문객은 많지 않아 여유가 많았습니다. 


바깥 공간에는 눈썰매를 탈 수 있는 공간과 얼음썰매를 타볼 수 있는 공간이 있습니다. 

또 전동 자동차를 탈 수 있는 곳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토들러존 앞에 천막에는 에어바운서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다만 안에 난방이 되지 않아 대기하는 부모님은 다소 추울 수 있습니다. 

아이들은 뛰어 노느라 땀이 날 지경이지만요. 




실내공간에 들어가면 낚시 놀이터가 있습니다. 



지난번엔 없었던 앵무새가 생겼습니다. 

앵무새가 안녕하세요 라는 말을 하는걸 실제로 들으니 아이들이 신기해하네요



실내공간 2층엔 식당이 있고 식당 가는 길에 수유실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실내 놀이터 공간입니다. 

미끄럼틀과 미니 집라인이 있습니다. 


아래쪽에는 코레코 자동차를 탈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신발을 벗고 이용하는 공간이지만 바닥 난방이 되지 않아서 발이 좀 시렵습니다. 



토들러 공간은 바닥 난방이 제공되어 따뜻합니다. 

블럭와 아이들이 놀 수 있는 장난감이 여러개 비치되어 있습니다. 



따듯해서 좋은데 놀다보니 양말이 새까맣게 변하더군요. 



토들러 존 입구 쪽에는 디자인스킨매트 공간이 있는데 문에서 가까워서 다소 춥습니다. 



2월이지만 잠깐 눈이 내리는 변덕스러운 날씨였습니다. 

그래도 코코몽 에코파크는 실내 공간이 있어서 공간이 이동하면서 놀 수 있어서 완전 실외인 놀이공원보다는 괜찮은 것 같습니다. 



2017년2월18일 용인 공룡테마파크 다이노스타 방문

육아 | 2017.02.23 22:03 | Posted by 뉴스로 영어공부 My App Factory


다이노스타는 용인 고기리에 위치해 있습니다. 

코코몽 에코파크 바로 옆인데 같은 회사에서 새로 준비하여 개장한 곳 같습니다. 

이전, 코코몽 에코파크를 몇번 방문하였었는데

서울 키즈카페 기본요금으로 하루종일 아이들이 놀 수 있는 점과 

활동적인 놀이기구들이 많은 점이 참 마음에 들었던 곳입니다. 


금번에도 에코파크를 가려고 홈페이지에 들렸다가 

다이노스타의 블로거초대 이벤트를 알게 되어 이벤트에 신청.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다이노스타에는 몇개의 유료체험이 있으며 

그중 하나인 미니골프입니다. 

현재 일시적으로 무료전환되어 있는 상태입니다. 

어른들이나 좀 큰아이들과 달리 어린 꼬마들은 골프공을 제대로 못 맞추어

혼자서 즐기기는 힘들어 보였습니다. 

하지만 저곳을 뛰어돌아다니는 자체가 

미로놀이처럼 느껴졌는지 

다른 의미로 꼬마들이 더 재미있어 하는 놀이기구였습니다. 



코코몽 에코파크도 공간활용이 뛰어났지만 다이노스타는 

더 많은 곳들을 활용하고 있었습니다. 

야외놀이기구 위로는 커다란 그물을 쳐놓아

아이들이 올라가 놀 수 있도록 하였는데. 

여기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낸 것 같습니다. 


아직 날이 상당히 추웠음에도 불구하고 

구르고 뛰어다니느라 계속 덥다며 옷을 벗어제끼고.. 

밑에서 구경하는 아빠는 추워서 콧물이 줄줄 흐르고...

아이는 즐겁지만 아빠는 조금 괴로웠던 곳입니다. 

 



공룡카페 앞에 위치한 그물그네와 미끄럼틀. 

아이들이 좋아하는 기어오르고 미끄러 내려오는 두가지를 합쳐놓은

놀이기구입니다. 



건물의 벽면은 초보용 암벽등반으로 꾸며져 있습니다. 

보통 암벽등반은 지지대가 불규칙하게 배치되어 

길을 찾아가며 올라가야 하는 반면. 

여기는 규칙적으로 동일하게 배치하여 

아이들도 별 고민없이 올라갈 수가 있습니다. 


저도 조금 올라가보았는데 

역시, 배치가 쉬우니 금방 높은 곳까지 올라갈 수가 있었습니다. 

대략 바닦에서 2~3미터 정도 올라가니 

안전장비 없이는 겁이나서 그만 내려왔습니다. 



아이들은 안전요원의 도움으로 한명씩 

안전하게 체험을 할 수 있습니다.


--------------------------------------------------

* 다이노스타에서 직원들에게 친절하다는 인상을 많이 받았는데

곁보기에는 대학생 알바같이 어려보이는 사람들이 많았으나.. 

아이들이 혹 위험하지 않은지 항시 지켜보고 

조금만 이상해 보이면 부모보다 먼저 뛰어오는 모습이 

다른 곳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모습이였습니다. 

특히, 암벽체험 담당은 마치 삼촌한테 아이를 맡긴 것같이 세세하게 

아이를 챙겨주더군요. *

---------------------------------------------------------


저희 아들은 하필 부츠를 신고가는 바람에 

발로 제대로 지지대를 버티지 못 하여 

조금 올라가다 내려왔습니다. 


평소 아이들이 해보기 힘든 체험이라 

좀 더 편한 운동화를 신고 왔으면

더 좋은 체험을 할 수 있었을 텐데 

아쉬웠습니다. 



실내로 들어가면 입구 바로 옆에 

범퍼카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정말 설계당시부터 구역나누기에 고심을 많이 한 듯 합니다. 



1층 절반은 볼풀장과 모래 대신 편백나무 블록을 사용한 

모래놀이 장이 있습니다. 

저희는 주말에 방문했지만 11시쯤에 도착하여 

사람이 별로 없어 아이들이 거의 전세내듯이 놀 수 있었습니다. 

(한두시간 동안만... 그뒤에는 점차 사람이 많아 졌습니다. 

주차장도 어느새 만차... )


2층을 올라가면 

한쪽은 색칠하기 교실이 있으며 

다른쪽은 자석낚시터와 항균모래를 사용한 모래놀이들이 있습니다. 


중간에 낚시터에서도 한시간 가까이 낚시만 하고 놀았던 것 같습니다. 

둘이서 프라스틱 바케스 네개를 가득 채울때까지 

다른곳은 갈 생각을 안 하더군요. 


2층에서 밖으로 이어지는 계단을 통해 

옥상으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옥상에는 공룡자동차와 워터바이크 체험이 있으나

워터바이크는 겨울동안 운영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홈페이지를 보면 코코몽 에코파크처럼

여름에는 여기에 수영장을 설치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요즘 이런 놀이기구들도 대부분 중국산이 수입되나 봅니다. 

자동차가 동작하니 신나는 중국노래가 나와 조금 놀랬습니다. 

아이들이야 무슨 노래가 나오던 1도 신경 안쓰지만요.. 



찍어온 사진은 많은데.. 티스토리 용량제한이 50메가라 

더 올릴 수가 없네요. 


서울에서 한시간 안 걸리는 거리에 

부담없는 가격으로 하루종일 놀 수 있다는 점에서 코코몽 에코파크, 다이노스타 

둘 다 나름의 가치가 있는 놀이동산인 것 같습니다. 


에코파크는 유아용 놀이터가 좀 더 잘 갖추어져 있으니

아주 어린 유아들이 있으신 분은 코코몽 에코파크가 좋을 것 같고

초등학생정도의 아이들부터는 

다이노스타를 더 즐거워 할 것 같습니다.